이마트, 1~2인가구 증가 속 공간절약형 가구 인기

최종수정 2015-03-23 09: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신세계, 1~2인가구 증가속 공간절약형 가구 인기

고유의 기능과 성능은 최대한 살리면서, 공간은 획기적으로 줄인 이른바 공간 절약형 가구 '이마트 0.6 가구'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 0.6 가구란 기존 가구에 비해 약 60% 정도의 공간만 차지하면서도 기존의 기능은 최대한 유지하도록 공간 활용도를 높인 실속형 가구란 의미다.
이마트는 지난해 6월 침대, 화장대 등 11개 품목으로 시작한 0.6가구가 좋은 반응을 얻자 기존 침실 가구에 이어 거실과 학생 가구까지 범위를 넓혀 총 24개 품목을 운영하는 등 본격적인 판매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해 출시한 0.6가구는 작년 6월 출시 이후 꾸준히 매출이 증가하고 있으며 가구 전체매출에서 0.6 가구 차지하는 구성비도 작년 6월 1.1%에서 15년 2월에는 15%까지 큰 폭으로 확대됐다.

이처럼 0.6 가구의 인기가 높아지는 이유는 1~2인 가구 수가 전체 가구 수의 절반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공간절약형 가구를 찾는 소비층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또 공간절약형 가구의 수요 연령층도 다양해진 것도 인기가 높아지는 또 다른 이유인 것으로 분석된다.

기존 결혼 전후의 20~30대 뿐만 아니라 자녀들을 결혼시킨 50대 이상의 매출구성이 올해 2월 32.5%로 전년 6월에 비해7% 확대되는 등 중장년층의 공간절약형 가구에 대한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0.6가구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0.6가구의 가장 큰 특징은 공간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소비자가 이마트 0.6가구의 서랍장, 화장대, 거실장 등을 활용할 경우, 기존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가구에 비해 성인 두 명이 누울 수 있는 1.8㎡의 공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어 공간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

또, 가구의 넓이는 줄여도 고유의 기능에는 불편함이 없도록 한 것도 이마트 0.6가구가 갖는 특징 중의 하나다.

예를 들어 책상의 경우 가로와 세로는 각각 200㎜와 250㎜를 줄였지만 높이는 유지해서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했으며, 옷장 역시 서랍수납과 행잉수납이 가능하도록 배치해 불편을 최소화했다.

이마트는 0.6 가구의 인기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기 위해 이마트가 재료 선택 및 디자인에 직접 참여하고, 해외 직소싱을 통해 시중 가격 대비 최대 40% 저렴한 0.6 레토 가구를 새롭게 출시했다.

책상과 3단 책장을 각각 7만9000원과 4만9000원에, 고객의 필요에 따라 식탁과 책상, 수납장으로 변신하는 트랜스포머 형태의 0.6 루밍 확장테이블은 6만90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 조승환 가구바이어는 “공간절약형 가구에 대한 고객의 수요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면서 고유의 기능은 유지하며 공간활용도를 높인 0.6가구의 영역을 학생, 거실가구 등으로 확대했다“ 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 분석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상품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마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