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지주회사 제외 전망···‘지주비율’ 50% 이하로 떨어져

최종수정 2015-03-20 10: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두산그룹의 지주회사인 ㈜두산이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지정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사업형 지주사인 ㈜두산의 사업 규모 증가로 지주회사 요건을 벗어난 탓이다.

㈜두산이 19일 공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회사가 지난해 보유중인 자회사 주식가액 합계액이 자산총액의 50% 아래로 떨어졌다.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요건은 자회사 주식 합계액이 자산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지주비율)이 50% 이상일 경우다.
따라서 두산의 결산 결과가 확정되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두산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지주회사에서 제외된다.

㈜두산의 지주비율이 50% 이하로 내려간 것은 2013년 지게차 사업 계열사 산업차량BG를 합병하고 연료전지 회사 등을 인수하면서 자산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두산의 지주비율은 지주회사로 전환한 2009년에는 66.1%에 달했지만 사업규모 증가로 2011년 54.0%, 2012년 54.6%, 2013년 51.6%, 지난해 47.8%로 꾸준히 감소했다.

그러나 ㈜두산은 지주회사 지정에서 제외되더라도 내부거래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자문단, 서면투표제 등 지주회사 체제를 유지·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손자회사 등 계열사에 대한 공동출자를 금지한 지주회사에 대한 행위제한, 지주회사 부채비율, 자회사 최소지분율 기준 등도 계속 지켜나갈 예정이다.

한편 두산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는 자회사인 중장비업체 밥캣의 프리 IPO(기업공개)를 통해 올해 약 8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밥캣의 상장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두산 #지주회사 #밥캣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