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3월에 ‘K시리즈’ 구매 고객에 다양한 혜택 제공

최종수정 2015-03-03 18: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기아차가 K시리즈의 전세계 300만대 판매 돌파를 기념해 3월 한달 간 K시리즈 구매 고객에게 ▲저금리 구매 프로그램 ▲특별유류비 지원 ▲블랙박스 특가 제공 등 다양한 혜택을 선사하는 ‘K시리즈 부담제로 구매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기아차는 K3, K5, K7 구매 고객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고객선택형1-2-3 저금리 구매 프로그램’은 고객들이 선택하는 납입 개월 수에 따라 정상보다 낮은 할부 금리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고객들의 선택에 따라 1.9%(36개월), 2.9%(48개월), 3.9%(60개월) 등 각각의 할부금리가 적용되며 이는 5.9%(48개월)인 정상금리와 비교하면 최대 3% 저렴하다.
예를 들어 차종별 주력트림에 2.9%(48개월) 할부 혜택을 적용하면 K3 럭셔리 모델은 정상금리 대비 약 95만원, K5 가솔린 트렌디 모델은 약 136만원, K7 2.4 프레스티지 모델은 약 160만원의 인하효과가 있어 고객 부담을 더욱 낮출 수 있다.

1-2-3 저금리 구매 프로그램을 희망하는 고객은 최초 차량 인도 시 차량 가격의 15% 이상을 납부해야 하며 본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경우 차량별 기본조건에서 일부 금액이 차감된다.

기아차는 새봄을 맞아 3월 중 K3, K5, K7을 출고하는 고객에게 30만원의 특별유류비를 추가로 제공한다.

이에 따라 차량별로 기본조건을 선택하는 고객의 경우 K3는 80만원, K5 가솔린은 130만원, K7은 8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기아차는 3월 K3, K5, K7을 출고하는 고객 전원에게 블랙박스를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장만할 수 있는 ‘드라이빙 안전지킴이 K시리즈 블랙박스 특가 구매’ 이벤트를 진행한다.

세 가지 혜택으로 구성된 이번 ‘K시리즈 특별 이벤트’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기아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기아차 K시리즈는 2009년 K7이 첫 선을 보인 이후 이어 K3, K5, K9, 중국 전략차종인 K2, K4까지 소형차에서 대형차에 이르는 총 6종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2009년 5640대를 시작으로 올해 2월까지 304만8979대가 판매되며 전세계 누적판매 300만대를 돌파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