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EV, 지난해 전기차 판매 1위···긴 주행거리가 인기요인

최종수정 2015-02-23 0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기아자동차 전기차 쏘울EV.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 쏘울EV가 지난해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쏘울EV는 지난해 총 1183대가 판매돼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량 1위에 올랐다.
르노삼성의 SM3 Z.E는 309대로 2위에 올랐고 기아차 레이EV는 202대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BMW i3(170대), 한국GM 스파크EV(70대), 닛산 리프(16대), 테슬라(1대), 포드 퓨전(1대) 등의 순이었다.

쏘울EV는 올해 1월에도 82대가 판매돼 1위를 차지했고 레이EV는 27대는 팔려 뒤를 이었다.

기아차 모델이 전기차 시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면서 기아차의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평균 52.1%에서 올해 69.4%로 뛰었다.

기아차의 인기비결은 충전시설이 부족한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긴 주행거리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쏘울EV는 1회 충전으로 148㎞를 달릴 수 있다. 경쟁 모델인 SM3 Z.E(135㎞)와 BMW i3(132㎞)보다 주행거리가 길다.

또한 기아차는 전국 주요 지점과 대리점 등에 총 82기의 충전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쏘울EV의 최장 보증기간이 10년 16만km에 달하는 것도 인기에 한몫하고 있다.

한편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2013년 715대에서 지난해 1183대로 65.5% 증가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