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13대 산업엔진 프로젝트에 올해 4500억 투입

최종수정 2015-01-06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첨단소재 가공시스템 등 4개 프로젝트 본격 가동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정부가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13대 산업엔진 프로젝트에 올해 45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대 산업엔진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고 이를 위해 관련 예산 4495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산업부는 기술개발과 산업생태계 조성에 각각 2548억원, 1947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 추진되는 프로젝트는 총 4개다. 우선 첨단소재 가공시스템 부문은 탄소섬유복합제 가공시스템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가 중점적으로 이뤄진다.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시스템은 개인 건강정보를 통합하고 분석하는 플랫폼 개발에 집중될 예정이다. 스마트 바이오 생산시스템은 세포치료제 자동생산 시스템 개발을 위해, 탄소소재 분야는 자동차 플라스틱 복합소재 개발을 위해 예산이 투입된다.
산업부는 중장기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많은 예산이 소요되는 고속·수직이착륙 무인항공기, 자율주행 자동차 등 산업엔진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예산을 확보할 예정이다. 지난해 하반기에 신청한 고속·수직이착륙 무인항공기 등 4개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지난해 상반기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한 웨어러블 스마트 디바이스, 직류 송배전 시스템 등은 올해 초 최종 결과가 나온다.

산업부는 산업엔진 프로젝트의 중간성과를 통해 시장수요가 있는 분야에 대해 제품화, 상용화를 이끌어 내고 신속한 인증, 규제해소 등 제도 개선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까지 프로젝트별 추진단을 사업단으로 전환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한편, 산업부는 6일 기계업계 신년인사회에서 산업엔진 프로젝트 중 첨단소재 가공시스템에 대한 추진방향 발표와 의견수렴을 시작으로 다른 산업엔진 프로젝트에 대한 세부 실행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13대 산업엔진 프로젝트는 ▲고속·수직이착륙 무인항공기 ▲국민 안전·건강 로봇 ▲극한환경용 해양플랜트 ▲첨단소재 가공시스템 ▲자율주행 자동차 ▲탄소소재 ▲첨단산업용 비철금속 소재 ▲웨어러블 스마트 디바이스 ▲가상훈련 시스템 ▲개인맞춤형 건강관리시스템 ▲스마트 바이오 생산시스템 ▲초임계 CO2 발전시스템 ▲직류 송배전시스템 등이다.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13대 산업엔진 프로젝트를 가동해 500억달러 규모의 수출을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세운 바 있다.

김은경 기자 cr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