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밥캣 차입금 1억달러 조기 상환···재무구조 개선 신호탄

최종수정 2014-12-01 10: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두산인프라코어는 소형 건설장비 부문인 밥캣이 지난 5월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조달한 차입금 17억달러 가운데 1억 달러를 조기 상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1억달러 상환은 밥캣의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는 가운데 영업을 통해 발생한 현금흐름으로 차입금 일부를 조기에 상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장기적인 차입금 상환 계획의 첫 걸음인 동시에 재무적 턴어라운드를 실현하는 첫 단계라는 평가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밥캣이 수 년 간 탄탄한 영업이익을 실현하고 있어서 가능한 일” 이라며 “밥캣 실적이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돼 추가 차입금 상환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상환이 두산인프라코어 재무구조 개선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5월 밥캣은 탄탄한 실적과 높아진 자체 신용을 바탕으로 미국 내 은행 및 기관투자자로부터 13억달러,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4억달러 등 2015년부터 만기 도래하는 밥캣 차입금 17억달러를 2021년 이후로 리파이낸싱(채무 재조정) 완료한 바 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