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모바일 하자관리 체제 구축

최종수정 2014-09-24 16: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포스코건설은 더샵(the Sharp, 포스코건설 주택 브랜드)을 선택한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고자 최근 모바일(Mobile) 기반 하자관리 체제를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으로 포스코건설은 하자점검요원이 스마트 패드(smart pad), 스마트 폰(smart phone)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하자담당 협력사에 하자내용을 전송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 체제를 일부 현장에 시범 적용한 결과, 인당 일일 하자점검 가구 수는 8가구에서 12가구로 증가했고 입주관리 비용도 10% 절감했다고 포스코건설은 설명했다.
특히, 수작업에 의존하던 하자 집계·보수 요청기간은 4일에서 1일로 크게 단축됐으며, 데이터(Data) 누락이나 오류 건수도 획기적으로 줄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신속하게 하자관리를 할 수 있게 돼 업무 효율성은 물론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게 됐다”며 “모든 단지로 이 체제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지성 기자 kjs@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