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월드컵]독일-아르헨티나, 0-0 경기 종료···연장돌입

최종수정 2014-07-14 0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독일-아르헨티나 0-0경기종료 연장전돌입 사진=MBC화면 캡처

독일과 아르헨티나의 결승전 경기가 초 접전 끝에 0-0무승부로 마무리 되면서 연장전에 돌입하게 됐다.

독일과 아르헨티나는 14일(한국시간) 오전 4시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의 에스타디우 마라카낭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 경기가 득점없이 마무리 되면서 연장전에 돌입 했다.
후반전에 접어든 독일과 아르헨티나는 우승후보 다운 면모를 보였다.

아르헨티나는 후반전 시작부터 독일을 몰아세웠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라베치를 빼고 아게로로 교체 투입, 후반 독일을 압도하고 연장전까지 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후반 2분. 메시가 독일의 골문을 노렸다. 메시는 결정적인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서 날린 왼발 슈팅이 살짝 골대를 벗어났다.
독일과 아르헨티나의 팽팽한 접전은 후반 중반까지 계속됐다. 양 팀은 좀체 공격적인 자세를 보이지 못하자 아르헨티나는 후반 33분 이과인 대신 팔라시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독일은 후반 37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외질의 크로스를 크로스가 아크 서클 근처로 쇄도하며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외면했다.

이로써 독일가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둔 승부는 연장전까지 이어졌다.

한편 이날 결승전에서 독일은 4-2-3-1전략으로 경기에 임했다. 최전방 원톱에 미로슬라프 클로제가, 토마스 뮐러·메수트 외질·토니 크로스가 2선 공격수로 나섰다.

크리스토프 크라머와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수비진에는 양쪽 풀백으로 필립 람과 베네딕트 회베데스, 센터백으로는 마츠 후멜스 제롬 보아텡이 출전했다. 골문은 세계 최고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지켰다.

아르헨티나는 4-1-4-1전형으로 나섰다. 곤살로 이과인이 최전방에 자리했고, 리오넬 메시와 에세키엘 라베치가 2선 공격수로 출전했다.

미드필더진에는 루카스 비글리아와 엔소 페레스가 나섰고,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조금 더 수비적인 위치에 자리했다. 포백 수비에는 파블로 사발레타와 에세키엘 가라이·마르틴 데미첼리스·마르코스 로호가 위치했고, 골문은 세로히오 로메로가 지켰다.


안민 기자 petera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브라질월드컵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