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좋은 축구 보면 목소리가 뒤집히는 사연

최종수정 2014-07-06 13: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 SBS 제공

SBS 차범근 해설위원 “좋은 경기를 보면 목소리가 뒤집힌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7월 5일 오전 (한국시각)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 에스타디오 두 마라카낭경기장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8강전 독일과 프랑스간의 경기가 펼쳐졌고, 독일이 프랑스를 1대 0으로 누르고 4강에 안착했다. SBS는 이를 차범근 해설위원, 배성재 캐스터와 함께 생중계했다.
지난 58년 스웨덴 월드컵, 82년 스페인 월드컵, 86년 멕시코 월드컵에 이어 이번에 28년 만에 성사된 두 나라의 맞대결에 차범근위원은 “아트사커 프랑스와 전차군단 독일의 경기는 마치 한국과 일본의 경기처럼 긴장감이 팽팽하다. 많은 사람들이 손에 쥐고 보게된다”며 들뜬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차위원은 82년 스페인 월드컵을 회상하며 “당시 기술적으로나 전술적으로 완벽한 프랑스가 이길 줄 알았는데, 멘탈의 축구 독일이 저력을 보여줘서 기술축구를 허물었다”며 다소 흥분된 멘트를 이어가자 배성재 캐스터는 “차범근위원께서 목소리가 뒤집히시는데, 오늘 경기에 굉장히 기대감을 갖고 계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다 전반 13분, 독일 후멜스의 선제골 직후 두 나라 간의 공격이 활발해지자 차위원은 “월드컵에 8강정도 들어온 팀들은 경기템포나 기술, 그리고 전술적인 움직임에서 세계 축구 팬들에게 좋은 축구를 보여줄 책임이 있다”고 말했는데, 이때 배성재 캐스터는 다시한번 “차범근 위원님의 목소리 템포와 움직임도 상당히 높아지시고, 목소리가 많이 뒤집히시는 것 같다”고 농담을 던졌다.
그러자 차범근 위원은 순발력있게 “저는 좋은 축구를 보면 그래요”라는 인간적인 대답을 들려줘 웃음을 자아낸 것.

한편, 이날 중계에서 차위원은 독일의 첫골에는 “이 골이 오늘 경기를 더욱 달굴 수 있는 촉진제가 됩니다”라는 멘트를, 그리고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는 프랑스 발부에나를 향해서는 “공격에서 마치 모터와 같은 역할을 해주고 있어요”라고도 했다. 후반전 한골 뒤진 프랑스의 맹공격이 이어지자 “화력이 불붙고 있어요”라며 여유있는 멘트도 더불어 선보였다.

이처럼 차범근 해설위원은 독일과 프랑스 선수들의 개개인에 대한 자세한 기량을 꼼꼼하게 소개하는 가 하면 경험과 데이터를 철저히 분석한 해설, 그리고 흥분과 여유를 오가는 중계를 동시에 선보여 축구팬들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홍미경 기자 mkhong@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