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회장 “실천하지 않으면 세상을 못 바꿔”

최종수정 2014-07-02 11: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LG, ‘글로벌챌린저’ 발대식 개최···총 35개 팀 140명 최종 선발



“꿈이 없는 사람은 가슴이 설레지 않고, 실천하지 않는 사람은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2일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열린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에서 강조한 말이다.
LG글로벌챌린저는 대학(원)생들이 연구분야 및 탐방국가에 대한 제약 없이 세계최고 수준의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구 회장은 이날 격려사를 통해 “지구촌 곳곳을 찾아가 배우고 창의적인 생각을 실현하려는 젊은 열정에 감동 받았다”며 “현실의 어려움 속에 주저앉지 말고 열정과 패기로 힘찬 발걸음을 내딛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해 처음 선발된 국내 유학 중인 외국인 대학생 20명을 포함해 35개 팀 140명의 대학(원)생들은 전국 100여개 대학 2856명의 지원자 중 약 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인문사회·이공·예체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발됐다.

이들은 여름방학기간 중 약 2주간에 걸쳐 세계 18개 국가의 정부기관·연구소·대학·기업·사회단체 등에서 탐방활동을 펼치게 된다. LG는 해외탐방에 필요한 항공료와 활동비를 지원한다.

LG글로벌챌린저는 탐방보고서 심사 후 6개 수상 팀 24명에 대해 졸업예정자들에게는 입사자격을, 재학생들에게는 인턴자격을 부여하고 있어 대학생들에게 취업 기회로도 각광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LG글로벌챌린저 20주년을 맞아 국내 유학 중인 외국인 대학생들만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부문’을 신설해 5개팀 20명을 선발하고 대한민국 탐방 기회를 제공한다. 선발된 외국인 대학생 국적은 미국·중국·러시아·케냐·체코 등 16개국으로 다양하다.

외국인 대학생들의 탐방 주제는 ‘한국 전통역사 축제의 세계화’ ‘한국의 친환경 에너지 연구’ ‘한국프로야구 스포테인먼트 마케팅 전략의 세계화’ ‘한국 경제 및 산업 시스템 연구’ ‘막걸리의 세계화를 위한 글로벌 전략’ 등으로 대한민국의 문화·역사·경제 등이다.

탐방결과가 우수한 외국인 대학생 1개 팀에게는 인턴 자격도 부여할 예정이다. LG 관계자는 “외국인 대학생들에게 발전된 대한민국의 경제와 문화적 우수성에 대해 탐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구 회장도 이날 “한국사회와 경제·문화와 역사를 더욱 잘 알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한편 지난 1995년부터 시작한 LG글로벌챌린저는 대학생 해외 탐방 프로그램의 원조 격으로 지금까지 총 655개팀 2590명의 대원들을 배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구 회장을 비롯해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조준호 ㈜LG 사장 등 LG 최고경영진과 인사담당 임원, 그리고 올해 LG글로벌챌린저로 선발된 대학생 등 총 400여 명이 참석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LG #글로벌챌린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