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월드컵]온두라스 VS 에콰도르, 장군멍군 1-1 전반 종료

최종수정 2014-06-21 0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온두라스의 선제골 장면(위)과 에콰도르의 동점골 장면 사진=SBS 중계방송 캡처

16강 진출을 위한 설전에 나선 온두라스와 에콰도르가 한 골씩 주고 받으며 전반전을 마쳤다.

양 팀은 21일(한국시간) 브라질 쿠리치바 아레나 다 바이사다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조별 예선 E조 2차전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1-1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에콰도르가 다소 우세한 모습을 보였으나 주로 중원에서 혼전을 벌였다. 별다른 기회를 잡지 못하던 에콰도르는 전반 19분 에네르 발렌시아가 앞서 갈 기회를 잡았다.

에네르 발렌시아는 후방에서 긴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았으나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위기를 넘긴 온두라스도 전반 27분 베르나르데스의 헤딩 슈팅으로 응수했다. 골대를 한참 벗어낫다.

경기에 균형을 먼저 깨트린 쪽은 온두라스다. 전반 31분 코스틀리는 수비진의 클리어 실수를 틈타 맞이한 골키퍼와의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골문을 갈랐다.
그러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에콰도르는 전반 34분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에네르 발렌시아는 동료의 굴절된 슈팅을 쇄도하면서 가볍게 밀어 넣었다.

전반 종료 직전 베르나르데스의 강력한 프리킥이 이어졌으나 도밍게스의 선방에 걸렸다. 이후 코스틀리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온 뒤 제리 벵트손 몸에 맞으면서 골문 안으로 들어갔으나 벵트손의 핸드볼이 선언되면서 골은 인정되지 않았다.
성동규 기자 sd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