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국가적인 슬픔에 동참···행사·음원 발매·방송 등 일정 취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서해지방해양경찰청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로 국가적으로 큰 슬픔에 잠겨있는 가운데 가요계도 슬픔에 동참했다.

16일 오전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떠나는 학생들을 태운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과 관련해 가요계에서도 예정된 일정들을 연기하거나 취소해 사상자들을 애도했다.
먼저 걸그룹 에이핑크는 오는 19일 예정됐던 3주년 팬미팅 행사를 잠정 취소했다.

에이핑크 소속사 측은 16일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로 아픔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밝은 마음으로 노래를 부르며 팬들을 만날 수 없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날짜와 장소가 다시 정해지면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룹 블락비는 컴백 일정을 미뤘다.
블락비는 17일 신곡 ‘잭팟’을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팬카페를 통해 “여러분들에게 즐거운 모습을 보여드리기에는 지금 상황에 따른 당사와 멤버들의 마음가짐이 이번 타이틀곡과는 맞지 않아 최선의 무대를 보여드릴 수 없다고 판단 돼 음원 발매를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실종자분들이 모두 무사히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오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엑소도 언론사 인터뷰 일정을 연기했다. 당초 엑소는 17일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잠정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티아라 멤버 지연도 솔로 활동 프로모션 일정을 연기하는 등 앨범을 준비하던 가요계 관계자들도 일정 조정을 하며 국가적인 슬픔을 함께했다.

방송사 음악방송도 결방된다. 17일 엠넷 ‘엠카운트다운’과 18일 KBS2 ‘뮤직뱅크’가 결방을 확정지었다. 아직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지만 다른 가요프로그램 역시 결방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아름 기자 beauty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