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에콰도르서 2420억 규모 공사 수주

최종수정 2013-11-06 09: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SK건설 직원들이 에콰도르 에스메랄다스 정유플랜트 현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건설 제공

SK건설은 에콰도르에서 2억3000만달러(약 2420억원) 규모 에스메랄다(Esmeraldas)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를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중질류분해시설(FCC; Fluid Catalytic Cracking)의 일일 최대 처리량을 2만 배럴(BPSD;Barrel Per Stream Day)로 약 10% 끌어올리는 공사다. 11월 중 착공해 2015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SK건설은 1977년 지어진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을 2009년부터 중질류분해시설을 보수하는 1단계 현대화 공사를 수주?시행한 것을 시작으로 원유정제시설과 유틸리티시스템, 폐수처리장 등 지금까지 세 차례 연달아 수주, 공사를 수행했다.

이은섭 SK건설 에스메랄다스 프로젝트디렉터는 “SK건설의 기술력과 철저한 관리역량을 바탕으로 공기 내에 무사히 공사를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다.

성동규 기자 sd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