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스마트폰 이용자 35%···콘텐츠 스마트폰으로 안 봐

최종수정 2013-07-21 1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해외 스마트폰 이용자 3명 중 1명은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등 온라인 콘텐츠를 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NPD디스플레이서치는 미국, 영국, 중국 등 세계 15개국 1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 이용자 35%가 온라인 콘텐츠를 보는 데 스마트폰을 절대로 이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사 대상국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약 80%는 스마트폰 화면이 너무 작아서 불편하다고 답변했다. 이어 TV와 견줘 음질이 떨어진다는 점과 오랫동안 기기를 들고 있기가 어렵다는 점, 원하는 콘텐츠를 찾기가 어렵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태블릿PC도 마찬가지였다. 태블릿PC에서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15%로 4~5인치대인 스마트폰보다 2배가량 크지만 화면이 작다고 답한 사용자가 70%나 됐다.

다른 이유로는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음질이 떨어진다, 오랫동안 들고 있기 어렵다, 원하는 콘텐츠를 찾기가 어렵다 등이 꼽혔다.

태블릿PC로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는 비율은 시장의 성격에 따라 조금씩 달랐다.

미국·프랑스·이탈리아를 비롯한 성숙 시장에서는 태블릿PC로 온라인 콘텐츠를 보는 비율이 60%였지만 브라질·중국·인도 등 성장 시장에서는 72%까지 높아졌다.

리디 파텔 NPD디스플레이서치 조사 책임자는 “태블릿PC와 스마트폰 인기 상승이 다른 기기 판매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일반적인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텔은 “태블릿PC 소유가 작은 크기의 TV를 사는 데는 영향을 미치지만 30인치 이상 TV를 사는 데는 큰 영향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아연 기자 csdi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