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특구內 기술금융 생태계 마련

최종수정 2013-07-10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덕특구에 기술기반 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술금융 창조생태계가 조성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0일 정부과천청하에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산업은행이 ‘기술금융 연계형 기업성장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으로 초기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구 내 벤처기업들에 대한 전략을 마련하고 안정적 자금연계를 통해 강소·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산업은행과 특구 내 유망 기술기업을 발굴해 사업화 가능성, 기술경쟁력, 재무 건전성 중심의 컨설팅을 통해 중장기 성장전략과 재무역량을 강화시킬 방침이다.

산업은행은 올해 대덕특구 시범사업을 통해 5개 이상 기업에 100억원 이상의 투·융자(우대금리 0.3% 제공)를 실시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규모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시범사업은 7월 말부터 후보 기업 발굴, 컨설팅, 스프링 보드, 투?융자심의 등의 금융연계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목 미래부 1차관은 “중소벤처기업들이 시장진출 단계에서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향후 엔젤투자자, VC, 기술보증 및 신용보증 등 타 금융권으로 확대해 기술금융 지원을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특구진흥재단, 산업은행 및 타 은행권과 협력해 향후 5년간 기술금융 규모를 3000억원으로 늘리고 내년부터 대구?광주?부산 등 추가특구 및 과학벨트까지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김은경 기자 cr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