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관 "사퇴불가" 외쳤지만 與 “더는 안 되겠다”

최종수정 2013-03-21 0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 임명이 무산되는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 도를 넘는 의혹들이 계속해 불거지자 그간 김 후보자를 비호하던 여권의 마음도 돌아선 것으로 관측된다.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내정 직후부터 각종 의혹에 휩싸였던 김 후보자는 최근 미얀마 자원개발업체인 KMDC 주식 보유 사실을 누락한 사실이 밝혀지며 코너에 몰렸다.
김 후보자 측은 “미얀마 방문을 은폐한 사실이 없으며, 후보자의 출입국 내역 자료를 국방위원들에게 이미 제출했다”며 “(제출자료에) 행선국 및 여행 목적이 ‘미상’으로 기록된 것은 법무부 출입국관리부서에서 작성한 출입국 내역에 그렇게 기록돼 있기 때문”이라고 해명해 자진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김 후보자에 대한 자격 미달 논란에도 임명 강행 의지를 보이며 시기를 조율해오던 청와대는 당혹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제는 새누리당까지 ‘더는 안 되겠다’는 입장을 보이며 비토 분위기가 있는 상태다.

심재철 최고위원은 20일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더 이상 대통령을 욕되게 하지 말고 스스로 물러나길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당 지도부는 김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해 실상 파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청문회를 전후로 야권이 집중포화를 퍼붓고 있는 데다 여론은 심각하게 악화돼 있는 상태다. 여기에 당장 다음달로 예정된 재·보궐선거에 미칠 악영향도 걱정거리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