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올해 첫 유동화증권 1065억 발행

최종수정 2013-02-25 10: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유동화증권(CBO) 발행구조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 올해 첫 번째 유동화증권(CBO) 1065억원을 발행한다.

신보는 "27일 건설사와 중소·중견기업의 자금조달 지원을 위해 올해 첫 CBO를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첫 CBO에는 82개 기업이 편입됐다. 540억 규모의 건설사 CBO에는 39개 기업이 포함됐으며 525억원 규모의 중소·중견 CBO에는 49개 기업이 편입됐다.

이번 CBO 발행 일정은 건설사 지원에 초점을 두고 전년도보다 한 달 이상 앞당겨졌다.

특히 수출·녹색성장·유망서비스기업과 고용창출기업, 신성장동력산업 영위기업 등 51개 기업을 지원하는데 59.6% 이상인 635억원을 할애했다.
올해 신보는 건설사 CBO 2조2000억원, 중소·중견 CBO 2조원 등 전년대비 1조6000억 늘어난 4조2000억원 규모의 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한동안 특화사업영업본부장은 "성장 유망한 우량기업들이 직접금융시장을 통해 안정적인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현빈 기자 bbeen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