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장관 내정자 김병관·황교안, 각종 의혹 '봇물'

최종수정 2013-02-15 15: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가 내정한 장관 후보자 6명 중 일부 인사들에 대한 의혹이 속속 쏟아지고 있다.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편법 증여와 예편 이후 경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광진 민주통합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1년 김 후보자는 서울 노량진에 있는 부인 명의의 아파트를 두 아들에게 증여하는 과정에서 증여세 2400만 원을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김 후보자가 증여 20일 전 갑자기 은행으로부터 1억2000만 원의 채무를 지는 방식으로 증여세를 대폭 낮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008년 당시 김 후보자와 부인의 재산신고액 중 예금은 2억5000만 원.

지난 2008년 예편한 김 후보자는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고문료를 받고 무기중개업체의 자문이사를 맡았으며, 육군 K2전차 파워팩 수입 중개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군 출신인 자신과 별다른 관련을 찾기 어려운 한 시멘트회사의 사외이사를 맡은 경력에도 의혹의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이 회사의 본사는 김 후보자가 책임자로 있던 1군사령부 관할인 강원도 삼척에 소재해 있다.

병역과 역사관 문제 등이 불거진 황교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하는 의혹도 적지 않다.

지난 1980년 신체검사에서 일종의 피부 알러지인 ‘만성 담마진’으로 제2국민역 판정을 받아 군복무를 면제 받은 황 후보자는 이듬해 곧바로 사법고시를 패스했다. 이를 두고 군 면제를 받을 정도의 질병과 사법고시 합격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하는 시각이 많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09년 황 후보자는 자신이 만든 ‘집회시위법 해설서’에 4·19는 ‘혼란’, 5·16은 ‘혁명’으로 기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희 기자 allnewgu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김병관 #황교안 #의혹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