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해외 게임 포털 운영사 ‘Gala-Net’ 인수

최종수정 2013-02-02 21: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 웹젠

웹젠(김태영 http://company.webzen.co.kr/)이 북미와 유럽 지역 게임 포털 서비스 전문 게임사 ‘Gala-Net’을 인수했다.

웹젠은 1일 ‘Gala Inc(이하, 갈라)’ 그룹 계열 중 북미와 유럽 지역 게임 포털 서비스를 담당하는 계열사 ‘Gala-Net Inc. (이하 ‘갈라넷’)’에 대한 지분 전량(100%)과 경영권 일체를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갈라넷’은 유럽 지역 게임 서비스를 담당하는 ‘Gala Networks Europe Ltd.(이하, ‘갈라네트웍스’)의 지분 전량(100%)을 보유하고 있다. 최종 인수가는 1755만 달러다.

웹젠은 ‘갈라’의 북미/유럽 사업 계열사 인수를 시작으로 해당사의 로컬 서비스 기술 및 마케팅 노하우와 자체적으로 축적해온 글로벌 서비스 경험을 더해 해외 게임 포털 사업에서 영향력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웹젠은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2000만 명에 달하는 게임 회원을 보유한 gPotato(이하 지포테이토)’에 대한 운영권을 확보하면서 게임포털 사업부문에서 글로벌 업체들과도 경쟁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추게 됐다.
웹젠은 이미 글로벌 게임포털 ‘WEBZEN.com’을 운영해 오면서 자체적으로 글로벌 회원들을 유치해 왔다.

현재 ‘갈라넷’과 ‘갈라네트웍스’는 북미와 유럽 지역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부분유료화 (‘free to play’)게임들을 전문적으로 서비스하는 게임포털 브랜드 ‘지포테이토’를 각각 운영하고 있다.

‘지포테이토’는 북미와 유럽에서 연평균 2500만달러(USD)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각 지역 게이머들에 특화 된 게임사업 노하우를 기반으로 ‘플리프’ / ‘라펠즈’를 비롯한 10여 개의 온라인게임 및 웹게임들을 서비스 중이다.
웹젠은 지난해 12월 ‘지포테이토’와 ‘C9’의 채널링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해당 사들과 첫 파트너쉽을 맺은 바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는 “더 다양한 해외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도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면서 “국내외에서 투자해 온 사업결과를 거둬들이는 등 자사가 성장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웹젠은 게임시장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연구 개발 투자 등 지속적으로 자체 게임 개발력을 확보하는 한편 해외 시장에서 성장 모멘텀을 발굴해 왔으며, 현재 전체 매출의 60%이상을 해외에서 벌어들이고 있다.

갈라넷(http://www.gala-net.com)과 게임 포털 ‘gPotato(http://en.gpotato.com)’ 등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홈페이지 및 서비스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웹젠 #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